All Issue

2021 Vol.9, Issue 2 Preview Page

Research Article

June 2021. pp. 145-156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독일의 통일 사례를 기반으로 남북통일 이후 발생할 수 있는 심리적 문제를 예측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통합방안을 제시하는 데에 있다. 독일은 통일 후 사회적 ‧ 심리적 통합을 위한 여러 노력을 하고 있지만, 3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심리적 갈등 ‧ 후유증이 남아 있다. 제도적인 통합에 비해 심리적인 통합은 장기간의 시간이 소요되므로, 어떤 형태의 통일이 이루어지든 심리적 갈등에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 남북한의 경우 독일에 비해 통일 전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지 않으며 북한의 폐쇄적이며 국제사회에서의 고립된 실상을 감안해 볼 때, 심리적 갈등이 서독과 동독의 갈등보다 더 클 것이라 예측해 볼 수 있다. 남북의 자유민주주의, 사회주의의 이질적인 사회체제로 인한 심리적 특성의 차이는 통일 후의 사회적 ‧ 심리적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통일에 앞서 심리적 갈등에 대한 대비가 마련되어야 한다. 탈북자들의 심리적 어려움에 대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여러 기관들이 있지만 프로그램들의 체계성이 부족하며, 상담이 긴급히 요구되는 내담자들의 발굴 등 보완되어야 할 부분이 있다. 또한 통일에 관한 상담 연구가 부족한 편이므로, 남북의 심리적 통합을 위한 상담 연구가 많이 진행되어야 한다. 본 연구에서는 남북한 심리적 통합을 위한 남북한 주민들 간에 상호문화주의 관점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여러 상담기법을 활용한 소규모의 장기간의 교류를 제안하며, 심리적 통합을 위한 상담 정책을 논의점으로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edict the psychological problems that may arise after the unification of the South and North Korea based on the case of German unification, and to present an integrated plan to solve them. Though Germany is making various efforts for social and psychological integration after unification, but psychological conflicts and aftermath remain even after 30 years. Compared to institutional integration, psychological integration takes a long time, so it is necessary to prepare for psychological conflict no matter what form of unification takes place. In the case of North and South Korea, compared to Germany, pre-unification exchanges are not actively taking place, and given the fact that North Korea is closed and isolate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can be predicted that the psychological conflict will be greater than that between West and East Germany. The difference in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due to the heterogeneous social system of South and North Korea's liberal democracy and socialism can lead to social and psychological conflicts after unification, so preparations for psychological conflicts must be prepared prior to unification. There are several institutions that provide counseling services for North Korean defectors' psychological difficulties, but the programs are lacking in systematicity, and there are areas that need to be supplemented, such as the discovery of clients who urgently require counseling. In addition, since counseling studies on unification are insufficient, many counseling studies for psychological integration between the two Koreas should be conducted. In this study, the importance of the perspective of interculturalism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n residents for the psychological integration of the two Koreas is mentioned, a small, long-term interaction using various counseling techniques is proposed, and a counseling policy for psychological integration is presented as a point of discussion.
References
  1. 김명식, "남북한의 심리적 통일을 위한 심리학적 고찰", 디지털융복합연구, 제13권 제1호, pp.555-562, 2015.https://doi.org/10.14400/JDC.2015.13.1.555
  2. 박형빈, 이미식, "통일시대 도덕과에서 편향 극복과 화합문화 창출을 위한 인성교육 방안-2015 개정 도덕과 교육과정 기반 미디어 리터러시 활용 방안을 중심으로", 한국윤리교육학회 학술대회, pp.1-22, 2018.
  3. 유영옥, "남북한 이질성 극복을 위한 심리사회적 조망", 한국정치학회보, 제31권 제2호, pp.173-201, 1997.
  4. W. Weidenfeld, and K.-R. Korte, "Handbuch zur deutsch Einheit", Aktuaiseierte Neuausg, Frankfurt/Main; New York, 1996.
  5. 이영란, "통일 이후 동독지역 주민의 상대적 박탈감", 한국사회학, 제39권 제1호, pp.137-165, 2005.
  6. 백용기, "남북한 통일을 위한 독일 통일의 시사점- 남북한 내적 통합을 위하여", 기독교사회윤리, 제42권, pp.9-39, 2018.https://doi.org/10.21050/CSE.2018.42.01
  7. H.-U. Kohr, "Rechts zur Bundeswehr, Links zum Zivildienst? Orientierungsmuster von Heranwachsenden in den alten und neuen Bundesländern", Munich: SOWI-Arbeitspapier, Vol. 77, 1993.
  8. 이해영, "독일은 통일되지 않았다", 푸른숲, 2000.
  9. 채정민, 한성열, 이종한, 금명자, "독일의 정신건강 연구를 통해 본 한국의 통일심리학 방향", 한국심리학회지: 사회문제, 제13권 제1호, pp.91-114, 2007.
  10. 조정아, 임순희, 노귀남, 이희영, 홍민, 양계민, "북한 주민의 의식과 정체성: 자아의 독립, 국가의 그늘, 욕망의 부상", 서울: 통일연구원, 2010.
  11. L. Probst, "동서독의 이질감에 대한 성찰. 통일과 문화: 통일독일의 현실과 한반도 ", 역사비평사, pp.87-100, 2003.
  12. 홍성이, "분단 통일국의 통합과 사회갈등에 관한 연구", 경기대학교 정치전문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경기도, 2003.
  13. 김수배, "구 동독의 철학 이해와 독일 통일 직후의 사상적 화합의 문제", 哲學硏究, 제90권, pp.1-32, 2004.
  14. 김해순, "통일 이후 동서독 주민들의 갈등과 사회통합: 통일교육에의 시사점", 서울: 통일교육원, 2002.
  15. 양창석, "브란덴부르크 비망록 : 독일 통일 주역들의 증언", 서울: 늘품플러스, 2011.
  16. H. E. Braehler, and E. Richter, "Deutsche Befindlichkeiten im Ost-West-Vergleich. Ergebnisse einer empirischen Untersuchung., In: Aus Politik und Zeitgeschichte, B 40-41/ 1995", pp. 13-20, 1995.
  17. M. Schmitt, "Gerechtigkeit", L. von, Hockel, C. M. & Walter, M., Handbuch der Angewandten Psychologie: Grundlagen Methoden-Praxis, pp. 1-12, 1994.
  18. 한성열, 이종한, 금명자, 채정민, 이영이, "남한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의 대인관Linehan, 계와 문화적응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한국심리학회지: 사회문제, 제13권 제2호, pp.33-54, 2007.
  19. J. L. Scotson, and N. Elias, "Etablierte und Außenseiter", Frankfurt am Main, Suhrkamp, pp. 7-56, 1990.
  20. B. Rommelspacher, "Anerkennung und Ausgrenzung: Deutschland als multikulturelle Gesellschaft", Campus Verlag, 2002.
  21. U. Arnswald, "Zum Stellenwert der DDR-Geschichte in schulischen Lehrplänen", Das Parlament (pp. 41-42), pp. 28-35, 2004.
  22. P. Köpping, "Integriert doch erst mal uns!: Eine Streitschrift für den Osten", Berlin: Ch. Links Verlag, 2018.
  23. 잉그리트 미테, "동-서독의 차이와 지배문화 : 독일 통일 30년의 재평가를 위한 제언", 경제와 사회, 제125호, pp.162-188, 2020.https://doi.org/10.18207/criso.2020..125.162
  24. 민경환, "심리학적 관점에서 본 한국통일", 심리과학, 제3권 제1호, pp.84-99, 1994.
  25. 유혜란, "탈북민을 통하여 본 '북한체제트라우마'(NKST) 불안연구", 한국기독교상담학회지, 제25권 제1호, pp.117-155, 2014.
  26. 박은미, "북한 대학생의 남한에서의 학업 및 사회생활 적응", 중앙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9.
  27. 허성호, 박은미, 박준성, 정태연, "탈북 새터민 대학생의 사회적응: 복합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진단 도구를 이용한 사례연구", 스트레스硏究, 제21권 제3호, pp.193-202, 2013.
  28. J. R. Kunst, and D. L. Sam, "Relationship between Perceived Acculturation Expectations and Muslim Minority Youth's Acculturation and Adaptation", International Journal of Intercultural Relations, Vol. 37, No. 4, pp. 477-490, 2013.https://doi.org/10.1016/j.ijintrel.2013.04.007
  29. 정진웅, "적응을 넘어서: 탈북 청소년 교육의 새로운 방향 모색", 열린교육연구, 제12권 제2호, pp.179-194, 2004.
  30. 한나, 이승연,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심리학 연구의 방향성", 한국심리학회지: 일반, 제34권 제2호, pp.485-512, 2015.
  31. 김병로, 최경희, "남북한 주민의 통일의식 비교 분석", 통일과 평화, 제4권 제1호, pp.101-139, 2012.
  32. 강동완, 박정란, "사람과 사람", 통일문화연구원, 부산: 너나드리, 2016.
  33. H. J. Maaz, "From Emotional Stasis to Market Orientation: Socio-psychological Issues in the Unification Process in Germany", Korean Unification Studies, Vol. 6, No. 1, pp. 87-98, 2002.
  34. 채정민, 김종남, "사람중심의 통일교육 모델의 제안: 통일 단계에 따라", 한국심리학회지: 사회문제, 제14권 제1호, pp.519-544, 2008.
  35. 한만길, "통일교육의 실태조사 및 성과분석", 서울: 통일연구원, 2003.
  36. 김용민, 정상돈, 원준호, "갈등을 넘어 통일로- 화해와 조화의 공동체를 위하여", 서울: 통일교육원, 2004.
  37. 윤인진, "소수자 연구 시각에서 본 북한 이탈주민의 남한사회 적응 과정", 경남대 북한대학원 학술회의 발표논문, 1999.
  38. 김경근, 황여정, "초중등학생의 다문화수용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한국교육, 제39권 제1호, pp.87-117, 2012.
  39. 장한업, "한국 이민자 자녀와 관련된 용어 사용상의 문제점. -'다문화 가정', '다문화 교육'", 이중언어학, 제46권, pp.347-366, 2011.
  40. 김소영, 이영민, "독일 통일기의 고용과 직업교육훈련 정책: 남북통일에 대한 시사점", 예술인문사회융합 멀티미디어 논문지, 제7권 제11호, pp.265-272, 2017.
  41. 김혜숙, 김도영, 신희천, 이주연, "다문화시대 한국인의 심리적 적응- 집단정체성, 문화적응 이데올로기와 접촉이 이주민에 대한 편견에 미치는 영향", 한국심리학회지: 사회 및 성격, 제25권 제2호, pp.51-89, 2011.
  42. 이장호, "남북간 심리적 동질성 회복", 사회과학과 정책연구, 제15권 제3호, pp.115-125, 1993.
  43. 김종군, 박재인, 남경우, 곽아람, 풍영순, "탈북 트라우마에 대한 인문학적 치유 방안의 가능성-구술 치유 방법론을 중심으로-", 통일문제연구, 제29권 제2호, pp.199-240, 2017.https://doi.org/10.46561/KUA.2017.29.2.06
  44. 인천일보 : 탈북여성 폭력상담소 '무명무실', http://www.incheonilbo.com/news, 2021.
  45. 김지애, "북한이탈주민의 정신건강 지원 정책 연구", 건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16.
  46. 노은희, "심리상담 전문가의 탈북배경청소년 상담 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 이화여자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21.
  47. 박형빈, "탈북학생 윤리상담을 위한 교사 연수 프로그램(TTP) 개발과 적용", 윤리교육연구, 제58권, pp.159-189, 2020.https://doi.org/10.18850/JEES.2020.58.07
  48. 김지은, "스토리텔링을 통한 통일 한국의 사회치유 방향성 모색: 북아일랜드, 캄보디아, 독일, 한국 사례를 중심으로", 문화와 정치, 제4권 제4호, pp.145-185, 2017.
  49. 김진화, 이미경, 이인정, 차문석, 최은석, "2018 통일문제 이해", 서울: 통일교육원 연구개발과, 2017.
  50.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코리언의 역사적 트라우마", 서울: 선인, 2012.
  51. M, Linehan, "전문가를 위한 DBT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조용범 역, 더트리그룹, 2020.
  52. 고현, 이혜선, 고은별, 차금안, 김보현, "심미감 발달을 위한 미술교육과 미술치료", 경기: 정민사, 2016.
  53. G. M. Furth, "The Secret World of Drawings: A Jungian Approach to Healing through Art", Toronto, Canada: Inner City Books, 2002.
  54. J. A. Rubin, "Art Therapy: An Introduction", Taylor & Francis, 1999.
  55. 송희정, "미술치료가 내적 스트레스 감소와 학교 적응에 미치는 영향: 탈북 아동을 중심으로", 차의과대학교 석사학위 논문, 2008.
  56. 고은희, "집단미술치료가 새터민 아동의 남한사회 적응에 미치는 효과 연구", 명지대학교 석사학위 논문, 2009.
  57. 정미숙, "아유르베다 이론과 실제", 서울: 여래, 2017.
  58. 이영이, "독일 통일 7년 후 : 심리학적 연구대상으로서의 구동서독 지역 간 불평등", 오늘의 문예비평, pp.149-172, 1998.
  59. L. Montada, "Fallen der Gerechtigkeit: Zur Begründung der Umverteilungen von West nach Ost", Bericht über den 38, Kongress der Deutschen Gesellschaft für Psychologie in Trier 1992, Band2, pp. 31-50, 1993.
Information
  • Publisher :The Society of Convergence Knowledge
  • Publisher(Ko) :융복합지식학회
  • Journal Title :The Society of Convergence Knowledge Transactions
  • Journal Title(Ko) :융복합지식학회논문지
  • Volume : 9
  • No :2
  • Pages :145-156